손계문 목사 칼럼 코리텐붐 여사와 벼룩 이야기(환난 중에도 즐거워 하나니)

코리텐붐 여사와 벼룩 이야기(환난 중에도 즐거워 하나니)

15
0

코리텐붐 여사 이야기

 

코리텐붐 여사와 벼룩 이야기(환난 중에도 즐거워 하나니)

“주는 나의 피난처”라는 책에서 코리 텐 붐은 자기와 여동생 베스티가 유대인이 나치로부터 도망하는 것을 도와준 이유로 체포되었던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코리와 베스티는 라벤스브룩에 있는 포로수용소로 보내졌습니다. 그들이 수백 명의 죄수를 수용하는 마루침대가 즐비한 막사에 밀어 넣어 졌을 때, 그들은 그곳의 불결함과 악취와 비참한 모습으로 인해 치를 떨 수밖에 없었습니다.

비위가 상하고 구토증이 와서 더러운 침대에 털썩 주저 앉았는데, 그곳에는 벼룩이 우글거리고 있었습니다.
코리는 울먹이는 소리로 “베스티, 이런 곳에서 어떻게 살지?”라고 말하며 불평했습니다. 베스티는 “하나님께서 범사에 감사하라고 말씀하셨잖아”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둘이 함께 있을 수 있다는 사실과, 성경이 있다는 사실과, 그들의 복음을 들을 사람이 그곳에 많다는 사실로 인해 감사하기 시작했습니다.

또 베스티는 벼룩에 대해서도 감사했습니다. 그러나 코리는 “그건 너무해. 하나님도 내가 벼룩에 대해 감사하게 만드실 수는 없을 거야”라고 생각했습니다.
베스티는 말했습니다. “하나님은 어떤 환경 가운데에서도 감사하라고 하셨어. 즐거운 환경에서만 감사하라는 것이 아니야. 벼룩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환경의 일부분이야.”

코리는 그때의 감정을 이렇게 털어 놓았습니다. “그때에 우리는 침대 옆에 서서 벼룩에 대해 감사 기도를 드렸다. 그러나 그때 나는 베스티가 정말 잘못 생각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두 자매는 그들이 다른 죄수들과 기도하고, 상담하고, 성경을 가르칠 때 감시원의 저지를 받지 않는 이유를 나중에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감시원은 벼룩 때문에 막사 안에 들어오기를 꺼려했던 것입니다.

“우리가 환난 중에도 즐거워하나니 이는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는 줄 앎이로다”(롬 5:3,4).

바울이나 코리 자매들이 어떤 환경에서도 감사하며 즐거워할 수 있는 힘을 주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도 똑같이 하실 수 있습니다.
환난 중에서도 즐거워하는 믿음을 위해 기도합니다!

댓글 남기기

메시지를 입력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