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지 201-250 227호 내가 주의 법을 사랑하나이다.

내가 주의 법을 사랑하나이다.

66
0
권두언 오늘날 현대 기독교에서 십자가의 복음을 잘못 제시하므로 구원론에 대하여 큰 오해가 있습니다. 십자가는 우리를 용서했을 뿐만 아니라, 그 피로 우리를 사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죄를 용서하실 때, “너를 용서하노라” 하고 단순히 선언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그 죄를 용서하시기 위해 그리스도께서 죽으셔야 했습니다. 이렇게 십자가의 보혈의 피에 적셔진 사람은 옛 생애를 벗고 십자가로 살게 됩니다.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입니다. 그 십자가의 삶을 살아갈 때 구원이 완성되는 것입니다. 그것은 십자가를 표상했던 이스라엘의 성막 제도에서도 분명합니다. 죄인이 양 위에 손을 얹고 죄를 고백하고 양을 죽임으로 모든 속죄가 완성된 것이 아닙니다. “제사장이 그 범한 죄에 대하여 그를 위하여 속죄한즉 그가 사함을 얻으리라” 제사장이 그 흘려진 피를 가지고 죄인들을 위해 중보의 사역을 해야 완성이 됩니다(레위기 4:26,35, 5:10,16, 6:7). 우리의 대제사장인 예수 그리스도께서 자신의 피로 중보사역을 통해 죄인을 구원하고 계십니다. 이 중보사역은 십자가 사역의 일부분입니다. 둘을 나누어서 생각할 수 없습니다. 왜냐면 이 중보는 십자가의 보혈을 근거로 하시는 사역이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우리를 피 값으로 사셨습니다. 이제 나는 내 것이 아니라 주님의 것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저가 모든 사람을 대신하여 죽으심은 산 자들로 하여금 다시는 저희 자신을 위하여 살지 않고 오직 저희를 대신하여 죽었다가 다시 사신 자를 위하여 살게 하려 함이니라” (고후 5:15). 이번 호 신앙기사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사는 삶에 대한 빛을 비춰 주기를 기도합니다.

댓글 남기기

메시지를 입력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