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지 201-250 224호 성취되고 있는 성경의 마지막 예언들

성취되고 있는 성경의 마지막 예언들

73
0

권두언

휴거 날짜를 정해서 소란을 일으키는 일이 끊이지 않습니다. 1992년 10월 28일 휴거 사건은 한국을 떠들썩하게 했고, 세계적으로는 2011년과 2015년 9월 그리고 가장 최근으로는 2017년 9월 23일에 휴거가 있고 7년 대환난이 시작한다는 주장이 유포되었습니다. 이러한 일들은 세상 사람들에게는 기독교를 조롱하게 만드는 일이고, 신자들에게는 성경에 대한 혼란과 의문을 일으키는 일이 되곤 합니다.

“휴거!” 저도 정말 기다리고 고대하는 사건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독교인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비밀리에 일어나는 휴거는 없습니다. 우리는 성경적인 예언 해석을 알아야 합니다. 복음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시는 길이고, 예언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인도하시는 길입니다. 복음과 예언은 우리가 분명히 이해해야 하는 성경의 양대산맥입니다. 오늘날 기독교가 그렇게 혼돈 가운데 있는 것은 성경적인 예언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특별히 마지막 시대에 사는 우리는 예언을 바로 알아야 적그리스도와 짐승의 표의 환난에서 승리할 수 있습니다.

2017년 10월 종교개혁 500주년이 되는 때, ‘카이로스 2017’이라는 전 세계적인 행사가 있었습니다. 그 내용은 천주교와 개신교와 동방정교의 지도자들이 한 곳에 모여 서로 간의 차이점은 덮고 어떻게 연합할 수 있을지를 논의하는 행사였습니다. 그 행사를 주최한 케네스 코플랜드는 “500년 전에 시작된 종교개혁이 교회 분열 가운데 최악의 분열”이었으며, 그 분열의 영은 악마의 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러한 종교연합 행사가 결국은 어디로 우리를 인도할지는 불을 보듯 뻔한 일입니다. 이번 호 말씀을 통해 현시대의 위치와 우리의 사명을 깨닫게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메시지를 입력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