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계문 목사 설교] 동성애, 세상의 끝인가? 하나님의 실수인가?

11
0

동성애, 미국의 법을 결정하는 최고기구인 대법원에서 동성결혼이 합법이라는 가공할 결정! 현대인들에게 죄를 이야기하는 것은 대단히 어렵습니다. “교회에 손님 끊어진다. 사람들이 낙심하고 우울해지기 때문에 죄를 얘기하지 말아라. 시끄럽다. 입 다물어라.” 교회가 장사를 하려고, 손님들 끌어 모으려고 호객행위를 하고 있습니다. “믿는대로 됩니다. 교회 잘 나오면 복받습니다. 주의 종 잘 섬기면 자녀들이 잘 됩니다. 무슨 염려, 무슨 걱정이 있습니까? 걱정하지 마십시오. 교회 생활 열심히 하면 하나님이 다 책임져 주십니다.” 듣기 좋은 말로 사람들을 현혹시키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주식에 투자하듯이 교회에 투자합니다. 교회에서 원하는 상품을 골라 맘에 드는 말씀들로 위로받고 죄 가운데 살면서도 평안을 누리고 있습니다. 그런 주식 곧 폭락할 텐데 큰일입니다.

예수께서 지금 현대 기독교회에 오신다면 뭐부터 하실까요? 성전에서 장사꾼들의 상을 뒤엎으셨던 것처럼 제일 먼저 그 일을 하지 않겠습니까! “너희가 하나님의 집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었도다!” “너는 여자와 교합함 같이 남자와 교합하지 말라 이는 가증한 일이니라”(레 18:22) “불의한 자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줄을 알지 못하느냐 미혹을 받지 말라 음란하는 자나 우상 숭배하는 자나 간음하는 자나 탐색하는 자나 남색하는 자나”(고전 6:9)

동성애, 동성결혼은 죄를 합법화 한 것입니다. 죄를 합법화 하게 되면 도덕적 가치의 질서가 무너지게 됩니다. 무엇이 참이고 무엇이 거짓인지, 무엇이 옳은 것이며 무엇이 죗된 것인지 그 기준은 사라져버리고 맙니다.

[미국 질병관리본부]의 보고: 남성 에이즈 감염자의 94%가 동성애로 감염

[한국 질병관리본부]의 보고: 지난 10년 동안 성인 에이즈 감염자 수는 4배 증가, 청소년 에이즈 감염자 수는 26배 증가!

그래서 2013년에는 에이즈 감염자 수가 1만 명을 넘으면서 한국은 ‘에이즈 확산 위험국가’가 됐습니다.

언론에서 보도를 안 하니까 에이즈 하면 저기 아프리카나 뭐 그런데만 생각하죠? 한국도 일반화 됐습니다. 동성애 옹호학자들은 “오 동성애는 유전적, 생리학적 결함이다. 그렇게 태어난 걸 어쩌란 말이냐? 그래서 그것을 인정해줘야 한다.”고 말합니다. 여러분 여기에 뭐라고 대답하시겠습니까? 우리는 그들을 어떻게 도울 수 있습니까?

답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